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차에서 단맛이 무척 감돌기 시작했다.

 

보이차, 우룡차, 커피에 이르기 까지

요즘 찻잔을 손에서 내려놓을 수가 없다.

 

날씨가 쌀쌀해 지니

차 맛이 변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며칠 전 어느 식당에서 정수도 안 된 물을 그냥 마시는데....

물에서 차에서 느끼는 단맛이 올라온다.

 

산에 눈이 내리기 시작하고

계절이 바뀌면서 물 맛 또한 변했나 보다.

 

좋은 차맛은 역시 좋은 물맛에서 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

 

 

 

 

 

 

 

- 20년 묶은 중차의 보이방차, 7년 진기의 대익 금공작. 요즘 즐겨 마시고 있는 보이차들 이다.

 

 

[목록보기]

Posted by O_Sel

댓글을 달아 주세요